• 7/16/17 – 정당한 요구입니까?

    July 16, 2017

    대부분의 사람들은 바다 냄새를 좋아하는지 모르지만, 저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바다의 짠내음, 생선의 비린내를 무척이나 싫어합니다. 그냥 싫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몸에서 받아들이지를 않습니다. 냄새가 역겨워서 숨이 쉬어지지 않는 것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없어서 못 먹는다는 “굴, 전복” 이런 것들을 전혀 좋아하지 않습니다. 이 사실을 모르시는 분들이 가끔 초대하여 대접하실 때에는 제가 그것들을 먹는데, 사실은 숨을 ... READ MORE

  • 7/9/17 – 은혜를 기억하세요!

    July 10, 2017

    한국에서는 일제 강점기 시대에 종군 위안부로 끌려갔던 어르신들의 그 고통을 잊지 않으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들을 기억하기 위한 소녀상들을 세우고 지키며, 국제 사회에 일본군의 만행에 대하여 알리고,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를 받기 위해 노력합니다. 우리 선조들이 당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기 위해, 이 일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후대에 교훈으로 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 READ MORE

  • 7/2/17 – 새겨 들읍시다!

    July 2, 2017

    요즘 한국교회는 “교회의 오적” 논란으로 뜨겁습니다. 한국의 어느 유명한 목사님께서 “교회의 오적(다섯가지 적)”이란 제목의 글을 쓰셨는데, “교회의 오적”은; 1. 감정적 흥분을 유도하는 드럼, 2. 십자가를 가린 대형 스크린, 3. 주여 삼창, 4. 단체 급식처럼 변한 성찬식, 5. 젊은 목회자들의 청바지와 티셔츠 같은 자유로운 복장 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글에 많은 사람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 특별히 ... READ MORE

  • 6/25/17 – 사용중 입니다!

    June 25, 2017

    며칠 전, 어떤 젊은이가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하나님! 주께 쓰임 받고 싶습니다! 제발 저를 사용해주세요!”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을 접한 사람들은, 하나님께 쓰임 받기를 소원하는 이 청년의 마음과 용기에 감동을 받고, 격려하는 글들을 올렸습니다. “하나님께서 귀히 쓰시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실 것입니다!” 등등의 글들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이 글을 보고는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 READ MORE

  • 6/11/17 – 대화하기를 배워야 합니다!

    June 11, 2017

    교회 전화에 문제가 생겨서 AT&T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교회로 전화가 걸려오기는 하는데, 전화를 걸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서비스를 받고자 전화를 했지만, 정작 사람과는 통화할 수 없었습니다. AT&T에 전화를 걸었는데, 전화를 받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기계였습니다. “영어는 1번, 스페인어는 2번”으로 시작해서, 누구랑 통화하고 싶은지, 무엇 때문에 통화를 하려고 하는지를 묻는 질문이 10개도 더 되었습니다. 1번과 2번을 ... READ MORE

  • 6/4/17 – 남들 따라하지 맙시다!

    June 5, 2017

    지난 주에는 저희 집 둘째 아이의 발레 공연이 있었습니다. Park District에서 하는 어린이 초보 발레 프로그램을 약 9달 동안 했는데, 시즌을 마치면서 공연을 한 것입니다. 말이 공연이지, 사실은 아이들의 재롱잔치나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도, 학생 수가 많아서 그런지, 고등학교 강당을 빌려서, 약 2시간 동안 공연을 했고, 모인 관중의 수도 700명 정도는 족히 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공연 ... READ MORE

  • 5/28/17 – 내가 교회 입니다!

    May 28, 2017

    요즘 한국은 새로운 대통령이 당선되어 국민들의 기대가 큽니다. 물론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또 싫어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대체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국민들은 모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으니,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나라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항상 느끼는 것이, 정부에만 너무 큰 기대를 건다는 생각을 합니다. 프로 축구팀에 새로운 감독이 부임하였다고 해서, 당장 그 ... READ MORE

  • 5/21/17 – 예수님으로 하나되어야 합니다!

    May 21, 2017

    재미있는 기사를 하나 읽었습니다. 기독신문을 읽던 중에, 미주의 한 교단이 총회를 개최하는 과정 가운데서 마찰이 생겨, 결국 한곳에서 총회가 열리지 못하고, 두 군데로 나뉘어 총회가 열렸다는 기사였습니다. 이런 일들이 너무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별로 놀라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기사의 내용 때문에 한참을 웃었습니다. 기사에는 이렇게 쓰여져있었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총회 주제는 “주님 안에서 하나되는 총회”였다.” 주님 안에서 ... READ MORE

  • 5/14/17 – 맞아 죽을 각오를 하고 쓰는 글!

    May 14, 2017

    오늘은 어머니 날( Mother’s Day)입니다. 저는 어머니 날이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맞아 죽을 각오”를 하고 글을 씁니다. 제가 미국에 살면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날이 몇 있는데, “발렌타인스 데이”와 “어머니 날”입니다. 한국에서 발렌타인스 데이는, 여자가 사랑하는 남자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날이었습니다. 그래서, 나름 좋았는데, 미국에서는 남녀 구분없이 모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는 날입니다. 그래서, 대게 아내들이 ... READ MORE

  • 5/7/17 – 어떤 선물을 줘야 할까요?

    May 7, 2017

    며칠 전에 아주 충격적인 뉴스를 들었습니다. 일곱 아이의 아버지인 어떤 사람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스마트폰을 팔기로 결정하고,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를 했다고 합니다. 그 광고를 보고, 틴에이지 여자 아이가 전화를 사겠다고 연락이 왔고, 집에서 가까운 상점의 주차장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전화를 사겠다는 틴에이지 여자아이는 차 안에 있었는데, 그 안에는 다섯 명의 여자아이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사람은 틴에이져들이기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