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10/2023 “직원을 선출합니다!”

    December 16, 2023

    내년에 저희 교회의 직원을 선출하려고 합니다. 저희 교단 헌법에 의하면 교회 의 직원은 목사, 장로, 안수집사입니다. 그리고 한국교회는 전통적으로 ‘권사’를 포함합니다. 그런데 지금 저희 교회 한어권에는 안수집사의 수가 턱없이 부족합 니다. 그리고 권사님들도 약간명 더 필요합니다. 그래서 안수집사와 권사를 선 출하려고 합니다. 직원 선출의 과정은 이렇습니다. 성도님들이 직원이 되기에 합당한 사람을 추천하고, 이를 수락한 ...

    READ MORE
  • 12/3/2023 “2024년에도 사인해주세요!”

    December 2, 2023

    코비드 팬더믹 이후로 오랫동안 예배 후 친교를 하지 못하다가, 2023년 가을부 터 간간히, 그리고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친교를 시작했습니다. 그 동안 물가 도 너무 많이 오르고 해서 친교를 이어 가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 데, 성도님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친교팀의 헌신, 그리고 많은 성도님들의 도움 으로 아주 풍성한 식탁의 교제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친교에 ...

    READ MORE
  • 11/26/2023 “잊지 마십시오!”

    November 25, 2023

    지난 금요일 집에 작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웠습니다. 그리고 발코니에 크리스마스 불빛을 달았습니다. 미국에서는 주로 할로윈이 끝나면서 바로 크리스마 스 분위기입니다. 집집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고 벽을 각종 밝은 불빛으 로 장식을 합니다. 라디오에서는 크리스마스 캐롤을 방송하기 시작하고, 늦어 도 추수감사절까지는 장식을 마치는 것입니다. 저는 원래 장식하는 것을 즐겨 하지 않지만, 집에 아직 어린아이가 있어서 ...

    READ MORE
  • 11/19/2023 “감사는 표현해야 합니다!”

    November 18, 2023

    문등병자 열 명이 길을 가시던 예수님을 보고는 “예수 선생님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이렇게 소리쳤습니다. 예수님은 이들에게 “가서 제사장들에게 너희 몸을 보이라” 하셨고, 이들은 가다가 깨끗함을 받았습니다. 문등병자가 깨끗함을 받는 데에는 절차가 있었습니다. 문등병자들은 성 밖에서 격리되어 살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몸이 나으면 먼저 제사장에게 보이고, 제사장이 완쾌되었다고 판단하면, 복잡한 정결예식의 절차를 거친 뒤에, 여전히 집에 들어갈 수 없고, 일주일을 밖에서 지낸 뒤에, 또 다시 제물을 드리고 절차를 거쳐 ...

    READ MORE
  • 11/12/2023 “본을 보여 주십시오!”

    November 11, 2023

    주일학교 담당 강도사님께서 주일학교 아이들에게 성경책을 사주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하셨는데 제가 반대했습니다. 왜냐하면 요즘 아이들이 성경을 귀하게 여기는 것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성경책 자체를 신처럼 받들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식하고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요즘은 전화기나 탭으로 성경을 보시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그러다 보니 아직 전자기기가 없는 어린 자녀들에 대해서 무관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자녀들이 ...

    READ MORE
  • 11/5/2023 “하나님이 주관하십니다!”

    November 4, 2023

    2023년 할로윈이 지나갔습니다. 저는 할로윈을 싫어합니다. 할로윈이라는 날이 주는 의미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날의 위험성 때문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괴상한 옷을 입고, 기괴한 분장을 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영화 속에서 범죄에 이용되던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섬뜩합니다. 실제로 할로윈 때 많은 범죄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캔디에 마약 성분을 첨가하는 그런 사람들도 생겨났습니다. 할로윈이 되면 염려스럽습니다. 그런데 그러다 보니, 오히려 할로윈이 얌전해지는 분위기입니다. 아이들 학교에서도 의상과 ...

    READ MORE
  • 10/29/2023 “사랑합시다!”

    October 28, 2023

    세상이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중동지역에서는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의 전쟁이 계속되고 있고, 주변 국가들로의 확전 조짐이 보입니다. 전세계적으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느냐 이스라엘을 지지하느냐를 놓고 시끄럽습니다. 지난 주 미국의 메인주의 한 작은 도시에서 또 다시 무차별 총격 사건이 있었습니다. 22명이 죽고, 많은 사람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며칠 동안 범인의 행방이 묘연해서 비지니스들이 문을 닫고, 주민들은 격리조치에 처해졌었습니다. 며칠 후에 범인이 숨진 채 발견되었고, 격리조치는 해제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유명 연예인들의 ...

    READ MORE
  • 10/22/2023 “우리를 존귀하게 보십니다!”

    October 21, 2023

    ‘천고마비’의 계절입니다.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계절인데, 말이 문제가 아니라 사람의 살이 찌는 것 같습니다. 날씨 탓인지 입맛도 돌고 먹고 싶은 것도 많아집니다. 살이 찌는지 몸이 무겁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저를 보고는 ‘살이 빠졌다’고 하십니다. 자기가 보는 자신과 남이 보는 자신이 차이가 있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예전에 동영상 하나를 보았습니다. 자신의 자화상을 그려보라고 하고, 다른 사람이 자기를 그려준 그림을 비교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런데 자화상은 대부분 못생기고 ...

    READ MORE
  • 10/15/2023 “강도사 인허를 받으셨습니다!”

    October 14, 2023

    지난 주 노회에서 신준식 전도사님이 강도사 인허를 받았습니다. 목사로 안수 받기 전, 두 단계가 있습니다. 먼저 ‘전도사’는 Undercare 라고 하는데, ‘목사 후보생’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목사 안수 과정을 시작하는 단계로서 당회의 지도 아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일정 기간의 수련을 거쳐서 ‘강도사’ 인허를 받습니다. ‘강도,’ 곧 ‘도’를 강의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것으로, 당회의 지도 없이 설교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진 것입니다. 그리고 최소 1년의 수련 기간을 거쳐 또 다시 고시를 치른 ...

    READ MORE
  • 10/8/2023 “사역의 지경을 넓혀야 합니다!”

    October 7, 2023

    우리는 ‘하이랜드 장로교회’ 이지만, 또한 PCA 교단 소속 교회 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PCA에 소속된 모든 교회들이 한 몸이요 한 교회임을 믿습니다. 미주 지역이 너무 방대해서 PCA 소속 성도들이 다같이 모일 수 없고, 그래서 지역적으로 나누어져 있지만, 그래도 우리는 한 교회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회의 대표들이 노회로 모이고, 또 총회로도 모이는 것입니다. 또한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사역 역시도 ‘하이랜드 교회’를 위한 사역도 하지만, 교단 전체적인 것과 교단 내 다른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