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19/2023 “감사는 표현해야 합니다!”

    November 18, 2023

    문등병자 열 명이 길을 가시던 예수님을 보고는 “예수 선생님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이렇게 소리쳤습니다. 예수님은 이들에게 “가서 제사장들에게 너희 몸을 보이라” 하셨고, 이들은 가다가 깨끗함을 받았습니다. 문등병자가 깨끗함을 받는 데에는 절차가 있었습니다. 문등병자들은 성 밖에서 격리되어 살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몸이 나으면 먼저 제사장에게 보이고, 제사장이 완쾌되었다고 판단하면, 복잡한 정결예식의 절차를 거친 뒤에, 여전히 집에 들어갈 수 없고, 일주일을 밖에서 지낸 뒤에, 또 다시 제물을 드리고 절차를 거쳐 ...

    READ MORE
  • 11/12/2023 “본을 보여 주십시오!”

    November 11, 2023

    주일학교 담당 강도사님께서 주일학교 아이들에게 성경책을 사주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하셨는데 제가 반대했습니다. 왜냐하면 요즘 아이들이 성경을 귀하게 여기는 것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성경책 자체를 신처럼 받들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인식하고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요즘은 전화기나 탭으로 성경을 보시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그러다 보니 아직 전자기기가 없는 어린 자녀들에 대해서 무관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자녀들이 ...

    READ MORE
  • 11/5/2023 “하나님이 주관하십니다!”

    November 4, 2023

    2023년 할로윈이 지나갔습니다. 저는 할로윈을 싫어합니다. 할로윈이라는 날이 주는 의미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 날의 위험성 때문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괴상한 옷을 입고, 기괴한 분장을 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영화 속에서 범죄에 이용되던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섬뜩합니다. 실제로 할로윈 때 많은 범죄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캔디에 마약 성분을 첨가하는 그런 사람들도 생겨났습니다. 할로윈이 되면 염려스럽습니다. 그런데 그러다 보니, 오히려 할로윈이 얌전해지는 분위기입니다. 아이들 학교에서도 의상과 ...

    READ MORE
  • 10/29/2023 “사랑합시다!”

    October 28, 2023

    세상이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중동지역에서는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의 전쟁이 계속되고 있고, 주변 국가들로의 확전 조짐이 보입니다. 전세계적으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느냐 이스라엘을 지지하느냐를 놓고 시끄럽습니다. 지난 주 미국의 메인주의 한 작은 도시에서 또 다시 무차별 총격 사건이 있었습니다. 22명이 죽고, 많은 사람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며칠 동안 범인의 행방이 묘연해서 비지니스들이 문을 닫고, 주민들은 격리조치에 처해졌었습니다. 며칠 후에 범인이 숨진 채 발견되었고, 격리조치는 해제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유명 연예인들의 ...

    READ MORE
  • 10/22/2023 “우리를 존귀하게 보십니다!”

    October 21, 2023

    ‘천고마비’의 계절입니다.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찐다는 계절인데, 말이 문제가 아니라 사람의 살이 찌는 것 같습니다. 날씨 탓인지 입맛도 돌고 먹고 싶은 것도 많아집니다. 살이 찌는지 몸이 무겁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저를 보고는 ‘살이 빠졌다’고 하십니다. 자기가 보는 자신과 남이 보는 자신이 차이가 있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예전에 동영상 하나를 보았습니다. 자신의 자화상을 그려보라고 하고, 다른 사람이 자기를 그려준 그림을 비교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런데 자화상은 대부분 못생기고 ...

    READ MORE
  • 10/15/2023 “강도사 인허를 받으셨습니다!”

    October 14, 2023

    지난 주 노회에서 신준식 전도사님이 강도사 인허를 받았습니다. 목사로 안수 받기 전, 두 단계가 있습니다. 먼저 ‘전도사’는 Undercare 라고 하는데, ‘목사 후보생’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목사 안수 과정을 시작하는 단계로서 당회의 지도 아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일정 기간의 수련을 거쳐서 ‘강도사’ 인허를 받습니다. ‘강도,’ 곧 ‘도’를 강의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것으로, 당회의 지도 없이 설교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진 것입니다. 그리고 최소 1년의 수련 기간을 거쳐 또 다시 고시를 치른 ...

    READ MORE
  • 10/8/2023 “사역의 지경을 넓혀야 합니다!”

    October 7, 2023

    우리는 ‘하이랜드 장로교회’ 이지만, 또한 PCA 교단 소속 교회 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PCA에 소속된 모든 교회들이 한 몸이요 한 교회임을 믿습니다. 미주 지역이 너무 방대해서 PCA 소속 성도들이 다같이 모일 수 없고, 그래서 지역적으로 나누어져 있지만, 그래도 우리는 한 교회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회의 대표들이 노회로 모이고, 또 총회로도 모이는 것입니다. 또한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사역 역시도 ‘하이랜드 교회’를 위한 사역도 하지만, 교단 전체적인 것과 교단 내 다른 ...

    READ MORE
  • 10/1/2023 “수련회를 다녀왔습니다!”

    September 30, 2023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한참일 때에 많은 교회들이 어려움을 당했습니다. 재정적으로 문제가 없었던 중,대형 교회들은 괜찮았겠지만, 작은 교회들은 큰 어 려움을 당했습니다. 그러한 때에 어려움을 겪는 목사님들도 많았습니다. 생활이 힘들어진 목사님들도 계셨고, 목회의 동력을 잃어버린 분들도 많았습니다. 반드 시 코로나 바이러스가 원인은 아니었지만, 그것이 도화선이 된 것은 분명합니 다. 그래서 ‘목사들에게도 목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신 목사님들이 ...

    READ MORE
  • 9/24/2023 “축도를 하랍니다!”

    September 23, 2023

    10월 두째 주에 PCA 한인 중부노회 정기회가 열립니다. 노회는 개회예배로 시작해서 폐회예배로 마칩니다. 그래서 각 예배 때마다 순서를 맡으실 목사님들을 정하는 것도 아주 큰 일입니다. 회원들은 모두 안수 받은 목사님들이지만, 목사님들과 장로님들만 모아놓고 설교를 한다는 것이 큰 부담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설교를 고사합니다. 그래서 우리 노회는 나름의 법칙이 있습니다. 2세 목사님들이 많기 때문에 개회예배 설교는 영어권 목사님들이 하고, 폐회예배 설교는 한어권 ...

    READ MORE
  • 9/17/2023 “계속 배워야 합니다!”

    September 16, 2023

    지난 주 아틀란타 조지아의 한 한인 사우나 주자창에 주차되어 있던 차량 트렁 크에서 한인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런데 차량을 조회하고 추적을 한 결과, 한인 20대 다섯 명과 10대 한 명이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져서 큰 충 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들을 모두 체포되었는데, 이들 중 세 명은 형제들로서 아 틀란타 한인 교회의 어느 목사의 ...

    READ MORE